2017년 브랜드 컨설턴트 출신인 우승우와 차상우가 공동설립한 브랜드 테크기업입니다. ‘브랜드의 민주화’를 지향하며 일상에서 입고 먹고 경험하는 것에 대한 의미를 찾습니다. 또한 매력적인 아이디어와 한끗 다른 실행력으로 브랜드 생태계에 의미 있는 변화를 만들고자 노력 중입니다. 브랜드 컨설팅을 비롯 커뮤니티 ‘Be my B’, 플랫폼 ‘abocado’을 운영 중이고 <창업가의 브랜딩>, <디지털 시대와 노는 법> 등 다양한 브랜드 관련 콘텐츠를 만들고 있습니다. 최근 브랜드 경험 박스인 ‘브랜드 바스킷’을 런칭하는 등 브랜드와 관련한 의미있고 재미있는 일들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2017년 브랜드 컨설턴트 출신인 우승우와 차상우가 공동설립한 브랜드 테크기업입니다. ‘브랜드의 민주화’를 지향하며 일상에서 입고 먹고 경험하는 것에 대한 의미를 찾습니다. 또한 매력적인 아이디어와 한끗 다른 실행력으로 브랜드 생태계에 의미 있는 변화를 만들고자 노력 중입니다. 브랜드 컨설팅을 비롯 커뮤니티 ‘Be my B’, 플랫폼 ‘abocado’을 운영 중이고 <창업가의 브랜딩>, <디지털 시대와 노는 법> 등 다양한 브랜드 관련 콘텐츠를 만들고 있습니다. 최근 브랜드 경험 박스인 ‘브랜드 바스킷’을 런칭하는 등 브랜드와 관련한 의미있고 재미있는 일들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더.워터멜론은 우리가 일상에서 입고 먹고 마시는 것에 대한 의미를 찾으며
‘브랜드적인 삶’을 지향하고 있습니다. 더.워터멜론은 브랜드 철학의 근간이자 인재상과 조직문화의 핵심 원칙들을
‘수박 스피릿(Spirit)’이라는 이름으로 부릅니다. 더.워터멜론의 모든 구성원들은 수박 스피릿에 따라 생각하고
행동하고 판단합니다. 우리의 비전과 미션을 달성하고 우리가 처음 가졌던 마음을 계속 유지하기 위해
우리는 어떠한 경우에도 타협하지 않습니다.

더.워터멜론은 우리가 일상에서 입고 먹고

마시는 것에 대한 의미를 찾으며

 ‘브랜드적인 삶’을 지향하고 있습니다.


더.워터멜론은 브랜드 철학의 근간이자 인재상과 조직문화의

핵심 원칙들을 ‘수박 스피릿(Spirit)’이라는 이름으로 부릅니다.


더.워터멜론은 모든 구성원들은 수박 스피릿에 따라

생각하고 행동하고 판단합니다. 우리의 비전과 미션을 달성하고

우리가 처음 가졌던 마음을 계속 유지하기 위해

우리는 어떠한 경우에도 타협하지 않습니다.